자연도 함께 쉬어가는 신비로운 오색령(한계령)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서면 오색리 1-1


해발고도 920 m인 오색령(한계령)은 내설악과 남설악을 잇는 44번 국도이며 애환을 동고동락한 고개이다. 인생을 닮은 듯 굽이굽이 이어진 길을 따라 달리면 남설악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특히 설악의 운무가 펼치는 장관은 오색령(한계령)에서만 볼 수 있다. 이중환의 택리지를 보다보면 강원도 지역에서 여섯개의 령을 손꼽았는데 그 중에서도 으뜸이 오색령(한계령)이라 했다. 또한 오색령(한계령) 삼거리에서 서북능선을 따라 끝청, 중청을 거쳐 설악산의 제1봉인 대청봉에 이르는 등산코스의 시작점이기도하다. 정상에는 절벽 위에 절묘하게 자리잡고 있는 휴게소가 있어, 앉은채로 설악산의 깊은 속살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인제와 양양, 내설악과 남설악의 경계에 있어 두 지방을 잇는 산업도로 역할을 하고 있다.


오색령(한계령)은 오랜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신라시대 때 마의태자가 망국의 한을 안고 피눈물을 흘리며 이 고개를 넘었다고 하고, 고려시대 때는 퇴각하는 거란군을 김취려 장군이 뒤쫓아 이 골짜기에서 섬멸했다고 전해진다. 지금의 오색령(한계령)은 1968년 육군 공병단에서 인제와 양양을 잇는 44번 국도 공사를 시작해 만들어졌다. 이 고갯길에 오르면 좌우에 펼쳐지는 오색찬란 한 숲과 계곡, 깎아지른 바위능선들의 절경으로 과연 우리나라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손꼽힌다는 것이 실감날 것이다. 인근에 하늘벽, 옥녀탕, 장수대, 오색온천 등이 있어 볼거리도 풍부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인제군 북면 한계리 산 1-68 | 한계령
도움말 Daum 지도

아브딜론

설악권의 여행정보와 사회적 이슈 그리고 개인적인 관심거리로 운영되는 블로그

    이미지 맵

    속초8경|고성8경|양양8경|관동8경/양양 8경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