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의 망양정(望洋亭)

정면 3칸, 측면 2칸의 겹처마 팔작지붕 구조의 정자이다. 고려시대에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망양리 해안가에 처음 세워졌으나 오랜 세월이 흘러 허물어졌으므로 조선시대인 1471년(성종 2) 평해군수 채신보()가 현종산() 남쪽 기슭으로 이전하였다. 이후 1517년(중종 12) 거센 비바람에 파손된 것을 1518년 중수하였고, 1590년(선조 23) 평해군수 고경조()가 또 중수하였으나 허물어진 채로 오랫동안 방치되었다.

1854년(철종 5) 울진현령 신재원()이 이축할 것을 제안하였으나 여러 해 동안 재정을 마련하지 못하여 추진하지 못하다가 1858년(철종 9) 울진현령 이희호()가 군승() 임학영()과 함께 지금의 자리로 옮겨 세웠다. 이후 일제강점기와 광복의 격변기를 거치면서 주춧돌만 남은 것을 1958년 중건하였으나 다시 퇴락하여 2005년 기존 정자를 완전 해체하고 새로 건립하였다.

망양해수욕장 남쪽의 바닷가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어 동해를 한눈에 굽어볼 수 있다. 정자에서 바라보는 경치가 관동팔경 가운데 으뜸이라 하여 조선 숙종이 ‘관동제일루()'라는 현판을 하사하였다. 또 정철()은 〈관동별곡()〉에서 망양정의 절경을 노래하였고, 숙종과 정조는 어제시()를 지었으며, 정선()은 《관동명승첩()》으로 화폭에 담는 등 많은 문인·화가들의 예술 소재가 되기도 하였다.

아름다운 풍광이 문인에게서는 시로 나오지만 화가에게서는 그림으로 나오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다. 조선 후기에 숙종 임금은 강원도 관찰사에게 관동팔경을 그림으로 그려오라고 해서 팔경을 두루 감상한 뒤, 그중에서 망양정이 가장 낫다고 하며 ‘’라고 쓴 친필 편액을 내렸다고 한다. 그것은 그림이 잘 되어서이기도 하겠지만 망양정이 보여주는 풍광이 워낙 시원해서였을 것이다. 망양정에 쏠린 이러한 옛사람들의 사랑을 망양정에 올라 되느껴봄이 어떨까.

망양정이 처음부터 이 자리에 있었던 것은 아니다. 고려시대에는 현재 위치보다 15㎞쯤 아래쪽인 기성면 망양리의 현종산 기슭에 세워졌는데, 1858년에 울진 현령 이희호가 지금의 자리로 옮겨 세웠다. 현재의 건물은 1958년에 새로 짓고 1979년에 다시 보수한 것이어서 누각 자체가 주는 옛 맛은 없다. 그러나 정자의 본령은 거기에서 바라다보는 풍광에 있는 것이니, 예의 송강이 누렸던 바다와 지금 우리가 누리는 바다에 다를 바가 무엇이랴.

망양정 근처에는 바로 망양해수욕장이 있으니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느낀 바다를 몸으로도 느껴볼 수 있다. 이 망양해수욕장말고도 울진에는 북쪽으로부터 차례로 나곡·부구·후정·봉평·양정·울진 해수욕장 들이 있다. 동해안치고는 강원도의 해수욕장들만큼 붐비지는 않지만 물이 맑고 깨끗한 점에서는 다를 바 없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 716-1 | 망양정
도움말 Daum 지도

아브딜론

설악권의 여행정보와 사회적 이슈 그리고 개인적인 관심거리로 운영되는 블로그

    이미지 맵

    속초8경|고성8경|양양8경|관동8경/관동 8경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