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천의 총석정(叢石亭)

바다 위에 빽빽히 솟아 있는 돌기둥[] 위에 세워 총석정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총석 중 바다 가운데 있는 사석주()를 특히 사선봉()이라고 하는데, 신라의 술랑()·영랑()·안상랑()·남랑()의 네 선도( : 화랑도)가 이곳에서 놀며 경관을 감상하였다는 전설에서 이름하였다고 전한다.

 

총석들은 현무암이 오랜 세월 비바람과 파도에 부딪혀 그 면들이 갈려져 떨어지면서 6각형·8각형 등 여러 가지 모양의 돌기둥들이 장관을 이룬다. 또한 총석들은 그 생김새에 따라 세 가지로 나뉘는데, 바다로 향하여 오른쪽에 좌총( : 앉은 자세), 왼쪽에 와총( : 누운 자세), 그 사이에 입총( : 선 자세)이 있고, 주위에 묘하게 생긴 바위들과 돌기둥 위의 소나무가 신비로움을 자아내고 있다.

 

총석정은 관동팔경()의 하나로, 이곳의 절벽과 바위가 신기하고 아름다워 이곳을 ‘통천금강()’이라고 하였고, 이 곳에서의 아침 해돋이구경이 절경이라고 하였다.

 

예로부터 이러한 절경은 가히 신선이 즐길 선경()으로 손꼽힘으로써, 고려의 김극기()·안축(), 조선시대의 성현()·이달()·김창업() 등 이 곳을 찾아 경관을 읊은 이들의 시문()과 그림이 전해지고 있다.

총석정은 일제강점기인 1934년에 군민 김영제()가 중수한 바 있는데, 장홍식()의 찬기()와 근대의 서화가 해강()김규진()이 쓴 ‘’이라는 현판이 남아 있다.

자료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총석정 [叢石亭]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아브딜론

설악권의 여행정보와 사회적 이슈 그리고 개인적인 관심거리로 운영되는 블로그

    이미지 맵

    속초8경|고성8경|양양8경|관동8경/관동 8경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